이슈 4대강 사업

광주·전남 시민단체 "MB정부 4대강조사 가치없는 일"

연합뉴스

"새 정부에 4대 강 조사 넘겨야", 책임자 처벌 주장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4대강사업 진상 규명을 바라는 광주 전남 시민사회·학계·종교단체가 "현 정부가 4대강 감사결과를 조사하는 것은 아무런 가치없는 일"이라며 "박근혜 신임 대통령이 4대강 문제를 책임지고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23일 광주 동구 YMCA 무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후 예정된 총리실의 4대강 감사결과 조사 방침 발표와 관련해 "박근혜 정부가 객관적인 조사기구를 만들어 감사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여 조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민단체는 "4대강 사업 추진 책임이 있는 정부와 여권 정치인들이 감사원의 감사결과를 부정하고 있다"며 "정부와 새누리당은 감사결과를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감사 결과로 4대강 사업의 문제가 공식적으로 확인됐지만 총체적 검토와 평가로는 부족하다"며 "전면 재조사와 향후 대책 마련, 주민피해에 대한 조속한 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단체는 "총체적인 부실이 드러난 만큼 4대강사업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박준영 전남지사와 같이 4대강 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찬성했던 인사에 대해 정치적으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현 MB 정부가 4대강을 겉핥기 조사하는 것은 의미 없다"며 "새 정부가 국회, 정부, 학계, 시민사회, 지역민이 참여하는 범국민적 기구를 구성해 4대강사업 전반과 피해 내용을 조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영산강과 관련해 "영산강은 본류 공사는 끝났지만 지천 상류 둑 높이기 사업이나 친수구역 개발 사업 등 주변 4대강 관련사업은 현재도 진행중이다"며 "영산강 살리기라는 명분을 세워 4대강 사업을 부추긴 지역 인사들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pch80@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