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사퇴

박기춘 "1월 국회 현안과 이동흡 임명동의안 빅딜 없다"

매일경제

"정부조직 개편안, 쌍용차 국정조사 등 1월 임시국회 현안과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문제의 연계 가능성은 없다."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18일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에 출연해 이 같이 밝히며 "일부에서 빅딜을 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가 있으나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동흡 후보자에 대해선 법관들 사이에서도 막장 수준의 인사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파렴치한 수준"이라며 "신망을 잃은 인사이기 때문에 국회(현안)에 연계시키거나 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차기 전당대회 시기에 대해선 "빠르면 3월에도 가능하다"며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100일을 활동시한으로 했는데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