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사퇴

박기춘 "이동흡 임명동의안-1월 국회 현안 연계 없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18일 정부조직 개편안, 쌍용차 국정조사 등 1월 임시국회 현안과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문제의 연계 가능성에 대해 "일부에서 빅딜을 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가 있으나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에 출연해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는 게 당의 입장이기 때문에 발목을 잡거나 국회를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후보자에 대해선 법관들 사이에서도 막장 수준의 인사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파렴치한 수준으로 신망을 잃은 인사이기 때문에 국회(현안)에 연계시키거나 할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당내 노선 갈등에 대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심정으로 정책ㆍ노선ㆍ 이념ㆍ시대의 변화와 국민에 부합하는 선에서 모든 것을 논의해야 한다"며 "논쟁이 필요하다면 피할 필요가 없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차기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 "빠르면 3월에도 가능하다.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100일을 활동시한으로 했는데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전대에서 모바일 투표 폐지 주장이 나오는데 대해 "전대준비위 등에서 핵심의제가 될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