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박근혜 정부의 행보

당정서도 '불통' 개편에 반발

한국일보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만든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해 여당과 정부 내에서도 반발이 나오기 시작했다. 개편이 여당과의 상의 없이 이뤄진 '불통'개편이었으며, 결과적으로 부처 명칭 변경과 기능 재배치 등에서 문제가 많다는 주장이 확산하고 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7일 전주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농림축산부에서 식품이 배제된 것은 이해가 안 간다"는 한 당원의 문제 제기를 듣고 "정부조직 개편안과 관련해 금주 내로 인수위의 정식 보고를 받을 계획인데, 식품이라는 명칭이 사라진 데 대한 우려를 그때 전하겠다"고 말했다. 인수위의 정부조직 개편안에 따르면 농림수산식품부는 농림축산부로 이름이 바뀐다. 그러면서 식품기능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 이관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신성범 제2사무부총장도 "정부조직 개편안은 인수위 단계에서 발표한 것으로 아직 당과 상의하지 않았다"며 "농업과 식품산업이 연계돼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에 명칭을 농림축산식품부로 정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 소속인 신 부총장은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국회에 넘어오면 여야가 힘을 모아 이름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또 외교통상부의 통상 기능을 산업통상자원부로 옮기기로 한 데 대한 반발도 나오고 있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인 안홍준 의원은 이날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한ㆍ중ㆍ일 기업인 신년 교류 리셉션'에서 "통상 기능을 이양하자는 취지를 이해할 수 없다"며 "재고돼야 하며 당 차원에서 되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반대를 위한 반대가 많은데 통상과 산업이 함께 있으면 '재벌을 위한 FTA 아니냐'는 반대의 빌미를 줄 수 있다"면서 "조만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게 이런 내용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박태호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부조직 개편으로 통상교섭본부가 산업통상자원부로 흡수 통합되는 사실을 발표 시점에 알았다"며 "사전에 전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안호영 외교통상부 1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삼청동 금융연수원 내에 있는 인수위를 방문해 통상 기능 이관에 대한 외교통상부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훈기자 dhlee@hk.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