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CES 2014

[CES 2013]골리앗 틈서 빛나는 중견기업 모뉴엘

이데일리

[라스베이거스=이데일리 임일곤 기자] "올해는 400만달러 이상은 따내야죠"

2013 CES에 중견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단독부스를 설치한 모뉴엘의 박홍석 대표는 이같이 자신했다. 지난해에도 CES에 참가해 300만달러 정도의 계약을 따낸 모뉴엘은 올해 중견기업치고는 벅차다 싶을 정도로 70명의 직원을 이 전시회에 파견했다.

모뉴엘은 한때 '통 큰 LCD TV'와 '통 큰 넷북' 등 통 큰 시리즈 제품을 대형 마트와 손잡고 출시해 이른바 '대박'을 터트려 유명세를 탄 기업이다. 지난 2011년 매출 4605억원을 올렸다. 주력인 홈엔터테인먼트 시스템(HTPC)을 비롯해 LCD TV와 청소기 등 가전제품을 외주를 통해 생산하고 있다.

모뉴엘은 지난 2011년 코스닥 상장사인 컴퓨터 부품기업 잘만테크(090120)를 인수하며 몸집을 불렸다. 모뉴엘과 자회사 잘만테크는 이번 CES에서 중소·중견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부분별 최고 1개 제품에만 수여하는 최고 혁신상(Best of Innovation Award) 2개나 받았다. 이들 회사는 CES에서 총 7개의 혁신상을 받았는데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대기업이 득세하는 CES에서 상을 휩쓸어 주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최고혁신상을 받은 '터치테이블PC'는 해외 경제매체인 CNBC가 지난 2일 '이번 CES에서 기대되는 5가지 뜨거운 제품' 중 하나로 꼽았다. 이 제품은 식당이나 카페에서 고객들이 주문대에 갈 필요없이 의자에 앉아 주문과 계산을 한번에 끝낼 수 있다. 박 대표는 "자리에 앉아 결제를 한번에 끝낼 수 있기 때문에 패스트푸드 체인점에 도입될 경우 외식 문화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다"고 자평했다.

모뉴엘은 이번 CES에서 식물의 수분과 온도, 화분의 상태에 관한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식물용 스마트 커뮤니케이터'와 공기청정기에 스마트 홈 서버 기능을 접목한 '스마트홈서버 공기청정기' 등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을 대거 전시했다. 이 모든 제품은 직원들의 아이디어에서 나왔다.

모뉴엘은 일본 3대 음향업체인 온쿄와 협력해 고급 음향솔루션을 강화한 70인치 LED(발광다이오드) TV도 출시했다. 박 대표는 해외 업체들이 진출하기 까다롭다는 일본 시장을 뚫기 위해 최근 온쿄의 자회를 인수했다고 말했다. 온쿄 브랜드를 앞세워 현지 유통망을 활용하기 위해서다. 실제로 이달 초 모뉴엘 제품 일부는 일본 주요 양판점인 야마다덴끼를 통해 현지 시장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박 대표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대기업이 생각하지 못했던 차별화된 제품이 우리의 강점"이라며 "대기업들의 마케팅 전략과 달리 가격이 저렴하고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으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홍석 모뉴엘 대표가 8일 CES 부스에 마련된 터치테이블PC에 앉아서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임일곤 (igo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