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삼성-애플 특허전쟁

대만, “라이벌 삼성전자, 신년 광고 불가”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차예지기자]삼성전자가 2013년 새해를 맞아 대만의 명소인 타이베이101(101층) 건물의 벽면 디스플레이에 광고를 집행하려 했으나 대만 정치인의 반대로 하지 못하게 됐다고 USA투데이 등 외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31일에서 1월 1일로 넘어가는 시점에 열리는 타이베이101의 불꽃놀이가 끝난 후 꼭대기 층 디스플레이에 삼성 이름과 로고를 선보이는 광고를 140만달러(약 14억8000만원)를 들여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대만 정치인들이 자국의 상징적인 건물에 집행하는 새해 첫 광고를 삼성에 판매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보여 삼성전자의 계획이 무산됐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이에 관광국이 광고 입찰에 참여, '대만으로 오세요'라는 문구를 영어와 중국어로 광고하기로 했다.

대만 교통부 정무차장인 예쾅스는 제야에 삼성 광고를 하는 것이 "현재와 같은 분위기에서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삼성전자 측은 관련 보도를 부인했으며 타이베이101측도 확인을 거부했다.

대만은 컴퓨터와 스마트폰 제조 분야에서 한국과 치열하게 경쟁해 왔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전세계에서 인기를 끌면서 '디자이어' 등을 제조한 대만 대표 스마트폰 업체 HTC는 판매량에 많은 타격을 입었다.

머니투데이 차예지기자 sageofseoul@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