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삼성-애플 특허전쟁

"삼성, 대만 초고층건물 신년광고 '차질'"< AP>(종합)

연합뉴스

대만측 불편한 심사 때문인 듯…삼성 "광고 입찰도 하지 않았다" 부인

(서울=연합뉴스) 2013년 새해를 맞아 세계 최고층 건물 중 하나인 대만의 타이베이101(101층·508m) 벽면 디스플레이에 광고를 진행하려던 삼성전자의 계획이 차질을 빚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당초 140만달러(약 14억8천만원)를 투입해 31일에서 1월1일로 넘어가는 시점에 열리는 타이베이101의 불꽃놀이가 끝난 뒤 꼭대기 층 디스플레이에 삼성의 이름과 로고를 선보이는 형태의 광고를 진행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대만 정치인들이 컴퓨터와 스마트폰 제조 등을 놓고 대만기업들이 한국과의 경쟁에서 고군분투하는 상황에서 자국의 상징적인 건물의 새해 첫 광고를 삼성에 판매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보이면서 제동이 걸렸다.

이후 대만 교통부 관광국이 입찰에 참여해 광고권을 따냈고 '대만으로 오세요(Time for Taiwan)'라는 관광 활성화를 위한 문구를 영어와 중국어로 선보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베이101 측 관계자는 벽면 광고가 삼성 대신 대만 관광청에 낙찰됐는지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다.

다만 대만 교통부 정무차장(차관)인 예쾅스(葉匡時)는 제야에 삼성 광고가 선보이는 것은 "현재 분위기에서는 부적절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삼성전자 측은 "현지 법인은 타이베이101 광고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고, 입찰 관련 문의를 한 일도 없다"고 관련 보도를 부인했다.

대만은 컴퓨터와 스마트폰 제조 분야에서 한국과 치열한 경쟁을 해왔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두각을 드러내면서 특히 대만 대표 스마트폰 제조업체 HTC의 경우 많은 타격을 입었다.

HTC는 최근 한국 업체의 위협적인 성장을 경계하는 일본에서 대대적인 광고를 폈으며 이를 통해 수익 감소를 잠시나마 멈추게 하는 덕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