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강원·영남 폭설

13일 한파 주춤…낮 서울 4도 등 전국 영상권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성욱 기자 = 13일은 한동안 이어졌던 한파가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한낮에는 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하겠다.

기상청은 이날 "고기압의 영향을 받은 후 그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맑은 후 늦은 오후부터 점차 구름이 많아지겠다"고 예보했다.

낮 최고기온은 0도에서 영상 11도로 어제보다 조금 높겠다.

주요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수원 4도, 춘천 0도, 강릉 9도, 청주 3도, 대전 3도, 전주 6도, 광주 7도, 대구 8도, 부산 10도, 제주 11도 등으로 전망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부내륙과 남부 일부내륙에서 한파특보가 발효 중이니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를 포함한 한파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주의하라"고 전했다.

14일은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전국이 차차 흐려져 새벽에 제주도와 전라남북도해안에서 비(강수확률 60~90%)나 눈이 시작돼 오후에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상 6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2도에서 11도로 예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오후에 남해 전해상과 동해남부 먼바다에서 2.0~4.0m로 점차 매우 높게 일고, 그 밖의 해상은 0.5~2.5m로 예상된다.

secre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