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강원·영남 폭설

제주도 한파 취약계층 보호 현장대응반 운영

뉴시스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례적인 한파로 노숙인 등 주거 취약계층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도와 행정시, 경찰서, 소방방재본부, 희망나눔상담센터 합동으로 내년 2월 28일까지 노숙인 현장 대응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장 대응반은 거리와 공원 등에서 음주, 배회 등으로 추위에 노출되는 노숙인들과 주거 취약시설 거주자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동사(凍死)나 화재 사고의 예방은 물론 따뜻하고 안전한 대책 마련 등 노숙인 등에 대한 관리를 하게 된다.

현재 도내 노숙인은 9명, 사례관리를 하지 않을 경우 노숙인으로 전락할 수 있는 관리대상 47명, 주거 취약계층인 컨테이너 거주 16가구, 비닐하우스 거주 3가구, 판잣집 3가구, 기타 3가구 등 모두 25가구로 파악하고 있다.

현장 대응반은 이 같은 취약계층에 대한 집중 관리를 실시해 '노숙' 위기에 처해있고 거리에서 잠을 자거나 동사 우려가 있다고 인정한 노숙인 에게는 희망원 등 노숙인 시설을 응급 잠자리로 우선 개방하고, 필요 시 긴급 복지 주거 지원 차원에서 여인숙을 임시 잠자리로 지정해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게 된다.

도는 노숙인 보호를 지원하는 희망나눔상담센터 관계자를 격려하고 노숙인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털모자 30개를 전달했다.

k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