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북 SLBM 시험(사용안함)

北 미사일, 발사대서 내렸다

세계일보

[세계일보]장거리 미사일(로켓)의 발사 예정기간을 오는 29일까지 1주일 연장한 북한이 11일에는 동창리 발사대에 장착했던 로켓까지 해체했다. 북한은 이날 발사대에 있던 '은하 3호' 로켓을 크레인을 이용해 맨 위의 3단을 내리고 2단, 1단 로켓도 차례로 분리해 인근 조립동 건물로 옮겨 수리 중이며, 이 과정에서 발사대의 가림막도 치운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동창리 발사대에서 로켓의 일부를 해체하는 징후가 포착됐다"면서 "발사대에서 내려 기술적인 결함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그러나 "북한이 로켓을 쏘려는 의지에는 변함은 없다"면서 "수리를 마치면 다시 세워 발사하는 데는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사일을 발사대에서 내리는 것이 발사 여부와는 관계가 없다는 얘기다.

앞서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로켓의 기술적 결함이 있다고 밝힌 부분인 '조종 발동기 계통'은 1단 로켓의 방향 조종 구동시스템을 말한다"면서 "이 부분과 관련한 결함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발사 예고기간에 발사를 강행하기 위해 속도를 내는 데 대해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도 강화되고 있다. 11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 1일 로켓 발사계획을 발표한 이후 현재까지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은 물론 중국, 러시아, 독일, 베트남, 캄보디아 등 모두 28개국이 로켓 발사계획 중단을 북한에 촉구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기구 중에는 유엔, 유럽연합(EU),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3곳이 북한에 발사 중단을 촉구했다.

EU 회원국 외무장관도 1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성명을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는 도발 행위"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조치를 포함해 국제사회 제재를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EU 28개국 외무장관은 "북한 로켓 발사를 한반도와 역내 영구적인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는 외교적인 노력을 위험에 빠뜨리는 도발적인 행위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호세 필리페모라에스 카브랄 의장도 나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안보리 결의에 대한 도발이자 위반 행위라고 11일 경고했다.

김동진·안두원 기자,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Segye.com 인기뉴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