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강원·영남 폭설

체감온도 1℃ 떨어지면, 저체온증 환자 8% 증가

정책브리핑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 전병율)와 기후변화건강포럼(공동대표 : 장재연 아주대학교 교수, 전병율 질병관리본부장)은 12월 11일(화) 오후 2시 연세대 상남경영관에서「기후변화와 한파, 전망과 대책」을 주제로 제28차 월례포럼을 개최한다.





○ 이번 포럼은 겨울철 한파의 경우에도 동상, 저체온증과 같은 다양한 질환이 발생하고, 특히 만성질환자, 노인, 저소득층에서 그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한파로 인한 보건학적 건강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토의하고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 본 포럼에서는 '금년 겨울철의 기온은 평년(-3℃~6℃)보다 추운 날이 많고 눈이 많이 내릴 것으로 전망 된다'는 기상청 김정선 사무관의 발표에 이어,





○ 서울대 보라매병원 송경준교수가 한파로 인한 건강영향에 대하여 발표하였다.





- '추위에 장기간 노출이 될 경우에는 참호족, 동창, 한랭두드러기, 동상, 저체온증 등 다양한 질환이 발생될 수 있는데 저체온증의 경우는 마치 죽은 것처럼 보이나 응급처치를 할 경우 살 수 있기 때문에 병원으로 신속히 옮겨야 한다'고 강조하였으며,





- 우리나라도 작년에 일부 병원을 대상으로「응급실 기반 한랭손상 및 저체온증 조사 감시체계 시범사업」을 시행한 결과, 체감온도(Wind chill index)가 1℃ 떨어질 경우, 저체온증 의심사례는 8%증가하였다고 발표하였다.





○ 이어, 질병관리본부는(조수남 선임연구원) 겨울철 한파로 인한 국민 건강피해 현황 파악을 위하여「한파 건강피해 사례조사 표본감시 시범사업('12. 12. 3 ~ '13. 2. 28)」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 한파로 인한 응급처치요령, 예방법 등 겨울철(한파) 건강수칙 개발과 국민행동요령 홍보시안을 개발하여 배포할 예정이라고 발표하였다.





○ 이후 이어진 지정토론에서는 소방방재청의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과 서울시의 저소득 취약계층의 복지안전망 대책 등과 함께 금년 겨울철 한파 대응대책 추진 시 고려되어야 할 보건학적 건강피해 및 대응정책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copyrightⓒ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