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강원·영남 폭설

체감온도 1℃ 떨어지면, 저체온증 환자 8% 증가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전병율)와 기후변화건강포럼은 11일 오후 2시 연세대 상남경영관에서 '기후변화와 한파, 전망과 대책'을 주제로 제28차 월례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겨울철 한파의 경우에도 동상, 저체온증과 같은 다양한 질환이 발생하고 특히 만성질환자, 노인, 저소득층에서 그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한파로 인한 보건학적 건강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토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금년 겨울철의 기온은 평년(-3℃~6℃)보다 추운 날이 많고 눈이 많이 내릴 것으로 전망 된다'는 기상청 김정선 사무관의 발표에 이어, 서울대 보라매병원 송경준 교수가 한파로 인한 건강영향에 대해 발표한다. 그는 우리나라도 작년에 일부 병원을 대상으로 '응급실 기반 한랭손상 및 저체온증 조사 감시체계 시범사업'을 시행한 결과, 체감온도(Wind chill index)가 1℃ 떨어질 경우, 저체온증 의심사례는 8% 증가했다는 내용을 전할 예정이다.

이어 질병관리본부의 조수남 선임연구원은 겨울철 한파로 인한 국민 건강피해 현황 파악을 위해 '한파 건강피해 사례조사 표본감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등 한파로 인한 응급처치요령, 예방법 등 겨울철(한파) 건강수칙 개발과 국민행동요령 홍보시안을 개발해 배포하는 활동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후 이어진 지정토론에서는 소방방재청의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과 서울시의 저소득 취약계층의 복지안전망 대책 등과 함께 금년 겨울철 한파 대응대책 추진 시 고려되어야 할 보건학적 건강피해 및 대응정책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pdj24@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