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위기의 검찰

법무부, '문자파문' 윤대해 검사 사표 수리

경향신문

동료 검사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이 알려지며 '위장개혁' 논란을 일으킨 윤대해 검사(42·사법연수원 29기)의 사표가 수리됐다.

법무부는 10일 윤 검사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윤 검사는 지난달 24일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e-pros)' 실명 게시판에 검찰 시민위원회 실질화, 검찰의 직접 수사 자제, 상설특검제 도입 등을 담은 검찰 개혁 방안을 올리고 결단을 촉구한 바 있다.

하지만 윤 검사는 불과 이틀 뒤인 26일 대검찰청 김모 연구관에게 "개혁을 하는 것처럼 하면서 사실 우리한테 유리한 방향으로 나갈 수 있는 것"이라며 "일선 검사들이 실명으로 개혁을 요구하고, 서울중앙은 극적 방식으로 평검사회의를 개최하고 그런 분위기 속에 총장이 큰 결단을 하는 모양새로 가야 진정성이 의심받지 않는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논란이 됐다.

이 문자 메시지는 모 방송사 기자에게 잘못 전송돼 언론에 공개됐다. 윤 검사는 문자 내용이 공개된 후 대검에 사표를 제출했다.

앞서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윤 검사에게 경징계를 권고하고 사표를 수리하기로 한 바 있다.

<김한솔 기자 hansol@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