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남북관계는 지금(종료)

"北, 로켓 발사 29일까지 연장"..발사 강행 태세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송정훈기자][(상보)조선중앙통신 대변인 담화, 23~29일 가능성, 전문가 "발사 쉽지 않다"]

북한이 당초 10~22일로 예고한 장거리 로켓의 발사 예정기간을 오는 29일까지로 연장했다. 기술적인 결함에도 불구 예정대로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태세다.

10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미 발표한 바와 같이 조선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과학기술위성 광명성-3호 2호기의 발사를 위한 준비사업을 마지막 단계에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과정에 운반 로켓의 1계단 조종 발동기 계통의 기술적 결함이 발견돼 위성발사 예정일을 12월29일까지 연장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기술위원회는 앞서 지난 9일 "일련의 사정이 제기돼 발사시기를 조절하는 문제를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북한의 이번 발표는 29일까지 기술적 결함을 보완 한 뒤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북한은 현재 장거리로켓 발사 예고 첫날인 10일 발사대에 설치된 위장막을 철거하지 않고 1단 로켓 수리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켓 추진체를 운반한 트레일러와 발사대에 추진체를 장착하기 위한 크레인도 발사장에서 철수하지 않은 것으로 정부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발사 준비 작업을 전면 중단한 것이다. 북한은 통상 과거 4차례 로켓 발사 직전에 위장막을 철거하고 트레일러와 크레인 등을 철수시키는 등 발사 준비 작업을 마무리했다.

북한이 새로운 발사예고 기간을 당초 10∼22일에서 1주일 연장함에 따라 23∼29일 로켓을 발사할 가능성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다만, 기술적으로 로켓을 발사하기 쉽지 않다는 관측이 여전히 유력하다.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이 당초 예고처럼 미사일 강행 의지를 밝힌 이상 23일 이후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상존한다"며 "하지만 통상 로켓 발사의 기술적인 결함을 해결하려면 최소 1개월 이상 소요돼 발사를 다시 연기할 가능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앞서 지난 1일 "실용위성 광명성 3호 2호기를 운반로켓 은하3호에 실어 오는 10∼22일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남쪽으로 발사하겠다"고 발표했다.

[관련 키워드]북한미사일

머니투데이 송정훈기자 repo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