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강원·영남 폭설

일주일째 한파...목요일 낮 추위 누그러져

YTN

[앵커멘트]

일주일째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늘 한낮에도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지겠고, 이번 추위는 목요일 낮부터 누그러 든다고 합니다.

자세한 날씨 상황 YTN 중계차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윤유라 캐스터!

어제와 오늘 그야말로 한파를 실감하고 있는 데요, 지금은 어떤가요?

[중계 리포트]

햇빛이 내리쬐고는 있지만, 아침보다 바람이 더 강해지면서 오늘도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 -6도로 아침보다 5도가량 올랐지만, 체감온도는 -13도도 오히려 더 떨어졌습니다

때문에 지나는 시민들도 출근길못지않게 두꺼운 외투와 목도리로 꽁꽁 싸매고 종종 걸음으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중부 대부분 지방과 경북, 전북 지방에 한파특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일주일째 전국이 꽁꽁 얼었는데요.

오늘 낮동안에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하권의 추위가 계속 이어지겠습니다.

서울 -3도, 철원 -5도, 청주 -1, 대전 -1도, 대구 1도로 낮기온도 예년보다 7~8도나 낮겠습니다.

오늘도 외출하실 때 내복이나 목도리, 장갑 등 보온 용품 챙겨 입으시기 바랍니다.

오늘 내륙지방의 하늘은 종일 쾌청하겠고, 충청 이남 서해안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 중반까지 이어지다가 목요일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누그러들겠습니다.

또 이번 주 내내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금요일에는 전국에 또 한차례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태평로에서 YTN 윤유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