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아이폰6

SKT·KT, 아이폰5 가입자 통계 ‘신경전’

경향신문

"아이폰5로 KT 고객 1만명을 빼앗아 왔다."(SK텔레콤) "설사 일부 고객을 빼앗겼다 하더라도 아이폰5 고객은 우리가 더 많다."(KT)

SK텔레콤과 KT가 애플 스마트폰 아이폰5 출시 첫날부터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SK텔레콤 관계자는 9일 "아이폰5 출시 첫날인 지난 7일 하루 동안 타사에서 SK텔레콤으로 이동한 가입자가 9555명 늘었다"며 "아이폰5 가입 유치 경쟁에서 우위에 선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동통신사 분석 결과를 보면 SK텔레콤은 KT와 LG유플러스로부터 2만1461명을 유치하고 두 회사에 1만1906명을 빼앗겨 가입자가 1만명 가까이 늘었다. 이들 번호이동 고객 대부분이 아이폰5 고객들로 추정되는 만큼 SK텔레콤이 아이폰5 '고객 뺏기' 경쟁에서 우위에 섰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한때 아이폰을 국내에 독점 출시한 KT에 상당수 고객을 빼앗겼지만 두 회사가 아이폰4S를 함께 출시한 뒤부터는 고객들이 되돌아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KT는 "번호이동 고객만으로는 전체 아이폰5 고객 유치 규모를 파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기존 아이폰 사용자가 KT에 많았던 만큼 이들은 번호이동 고객에 포함되지 않는 단말기 교체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숫자를 감안하면 KT의 아이폰5 전체 고객 유치 규모가 더 크다는 설명이다.

KT 관계자는 "출시 첫날 KT 아이폰5 개통자가 5만명에 이르며 이들 중 89%는 종전 KT 가입자였다"면서 "SK텔레콤의 번호이동자 통계는 이 같은 '본류'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회사의 공방을 종합하면 번호이동 등 '고객 빼앗아 오기' 경쟁에서는 SK텔레콤 측이, 전체 아이폰5 가입자 수에서는 KT가 우위를 점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5를 계기로 업계의 고객 유치 경쟁이 과열될 경우 보조금 확대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홍재원 기자 jwho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