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위기의 검찰

'알선 검사' 계좌추적…조만간 소환조사

MBN

【 앵커멘트 】

피의자를 변호사인 매형에게 소개해 준 이른바 '알선 검사'에 대해 검찰이 계좌추적에 들어갔습니다.

조만간 해당 검사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정수정 기자입니다.

【 기자 】

검찰이 이른바 '알선 검사' 사건과 관련해 본격적인 자금흐름 추적에 나섰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박 모 검사와 매형인 김 모 변호사에 대해 계좌추적을 시작했습니다.

수임료로 받은 돈의 일부가 사건을 소개해준 박 검사에게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김 변호사는 의사인 김 모씨로부터 1억 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의사인 김 씨가 김 변호사로부터 알선료를 요구받는 과정을 녹음한 녹취록을 압수해 분석 중입니다.

▶ 스탠딩 : 정수정 / 기자

- "검찰은 계좌추적과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박 검사 등 사건관계자들을 조만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한편, 대검 감찰본부는 여성 피의자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가진 전 모 검사를 해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 [ suall@mbn.co.kr ]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최지훈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