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위기의 검찰

이번엔 '현직 검사' 알선비리...검사실 압수수색

연합뉴스

부장검사의 뇌물수수와 수습검사의 성추문 사건에 이어, 이번엔 평검사의 사건 알선 비위가 포착됐습니다. 한상대 검찰총장의 사퇴로 진정되는가 싶던 검찰이, 또다시 `브로커 검사 문제'로 후폭풍에 휩싸일 전망입니다. 윤석이 기자의 보도입니다.

=====================================

대검 감찰본부가 이번에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검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강력부 소속 38살 박 모 검사가 자신이 수사한 사건을 변호사인 매형이 근무하는 법무법인에 알선한 혐의가 포착됐기 때문입니다.

현직 검사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번까지 4번으로, 이 가운데 3번이 최근 한달 새 벌어졌습니다.

감찰 본부는 "해당 검사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수사중"이라며 "감찰에서 수사로 전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찰본부가 압수수색한 곳은 박 검사의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매형이 소속된 법무법인 사무실 등입니다.

박 검사는 지난 2010년 수면 유도제로 쓰이는 프로포폴을 불법 투여한 혐의로 의사 5명을 기소했습니다.

기소된 의사 가운데 김모씨를 매형인 김모 변호사가 일하는 법무법인에 소개했고, 김 변호사는 의사 김씨로부터 알선료 명목으로 1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찰본부는 알선료 명목의 돈이 박 검사에게 전달됐는지 등을 집중 조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의사인 피의자 김모씨를 불러 변호사 선임 과정 등도 조사했습니다. 박 검사가 직접 금품을 받았는 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감찰본부는 박 검사가 피의자에게 변호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위법 사실이 드러날 경우 사법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박 검사에 대한 수사 착수로 한달새 6명의 검사가 감찰 또는 수사를 받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빚으면서 검찰은 또다시 기로에 서게 됐습니다.

뉴스와이 윤석이입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