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위기의 검찰

대검, '브로커검사' 금품수수 여부 추적

연합뉴스

매형 법무법인에 사건 알선 혐의 포착

최교일 중앙지검장 책임론 대두 주목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현직검사의 사건 알선 혐의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감찰본부(이준호 본부장)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박모(38) 검사가 자신이 수사한 사건을 매형이 근무하는 법무법인에 알선한 대가로 금품을 수수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검찰은 박 검사와 박 검사의 매형인 김모 변호사, 박 검사가 수사한 의사 김모씨가 술자리에서 만난 사실이 있는지, 이들 사이에 사건 수임과 관련한 얘기가 오갔는지 등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검사와 김 변호사 명의의 금융기관 계좌 입출금 내역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감찰본부 관계자는 "관련 사건의 변호사 수임료나 세 사람이 한 자리에서 만난 적이 있는지 등은 수사사항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검사의 금품수수 사실도 현재까지는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감찰본부는 지난달 중순 박 검사의 비위 행위에 대한 첩보를 입수, 감찰을 진행하다가 비위 혐의가 상당하다고 보고 지난 2일부터 수사로 전환했다.

대검 감찰본부는 수사 전환 이틀째인 이날 오전 박 검사의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매형이 소속된 법무법인 사무실, 박 검사와 매형 소유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현직검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번이 네 번째이며, 최근 한달 새 세 번이나 이뤄졌다.

박 검사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소속이던 지난 2010년 프로포폴을 정해진 용도 외에 환자에게 불법 투여해 이득을 챙긴 혐의를 잡고 서울 강남 등지의 성형외과ㆍ산부인과 의사들을 수사해 7명을 기소했다.

박 검사는 이 사건으로 수사하던 의사 중 김모씨를 매형인 김 변호사가 일하던 A법무법인에 소개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를 받고 있다.

실제 재판에서 김씨에 대한 변론은 A법무법인의 다른 변호사들이 담당했으나, 김 변호사가 이 과정에서 김씨로부터 알선료 명목으로 1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로 금품이 전달됐는지, 요구만 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은 또 알선료 명목의 돈이 박 검사에게 전달됐는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금품을 요구받는 과정에서 녹취록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감찰본부는 이 녹취록을 입수해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수사상황에 따라 조만간 박 검사와 김 변호사 등 관련자들을 소환할 계획이다.

한편 현직 검사의 수뢰, 성추문 사건에 이어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검의 평검사가 변호사 알선 혐의로 수사를 받는 사건이 터지면서 최교일 서울중앙지검장의 책임론이 대두되고 있다.

최 지검장은 내곡동 사저 의혹 부실 수사 등으로 시민단체와 정치권 등으로부터 거센 퇴진 압력을 받아왔다.

다만 한상대 검찰총장이 이날 퇴임식을 치른 상황에서 최 지검장마저 사퇴할 경우 검찰 수뇌부가 일거에 공백상태에 빠질 수 있어 사태 요구는 성급하다는 지적도 있어 주목된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