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위기의 검찰

'또 터진' 현직 검사 비위 사건…서울중앙지검 집무실 압색

노컷뉴스

[CBS 육덕수 기자]

이른바 '뇌물 수수' 검사와 '성추문' 검사 사건에 이어 이번에도 현직 검사가 피의자에게 자신의 친척인 변호인에게 사건을 알선했다는 진정이 제기돼 검찰이 서둘러 감찰에 나섰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소속 A 검사의 비위 행위와 관련해 사건 관련자로부터 진정서가 제출돼 감찰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해당 검사는 자신이 수사 중인 마약류 사건과 관련해 검사의 친척이 근무 중인 법무법인에 사건을 알선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감찰본부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있는 해당 검사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해 사건 관련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찰본부는 해당 검사가 변호인을 알선했는지 여부와 이를 통해 사건 처리에 편의를 봐줬는지, 대가성이 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정인은 검사가 알선한 변호사 수임료가 너무 높다며 검찰에 감찰을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검 측은 이와 관련, "서울중앙지검 검사에 대해 변호사 소개 등 관련 비위 사건에 대해 수사중에 있다"면서 "검사가 사건 관계인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일부 보도는 사건 의뢰인 본인 진술에 의하더라고 전혀 확인되지 아니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cosmos@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