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남북관계는 지금(종료)

중국도 北로켓 발사에 우려 표명

연합뉴스

북한의 혈맹국인 중국도 북한의 로켓 발사 계획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따라야 한다는 겁니다. 베이징 이봉석 특파원입니다.

================================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해 중국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중국 외교부 친강 대변인은 2일 북한의 로켓 발사 발표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친강 대변인은 북한도 우주에 대한 평화적 이용 권리가 있지만 권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 제한을 받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에 대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하고 있습니다.

친 대변인은 관련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사태가 꼬이지 않도록 각국이 냉정하게 대처하길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다만, 중국 외교부는 로켓 발사라고 보도한 외신들과 달리 조선중앙통신을 그대로 인용해 위성 발사라고 표현했습니다.

중국은 북한이 지난 4월 광명성 3호를 발사했을 때도 수 차례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7개월여만에 발사되는 북한의 이번 로켓이 광명성 3호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여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발사가 임박하면 중국이 반대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중국 외교부 훙레이 대변인도 로켓 발사 움직임이 포착되자 한반도 안에서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일이 발생하는 것을 우려한다는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중국, 北광명성 3호 발사 때도 거듭 반대 표명>

중국 언론들도 북한의 공식 발표가 나오자 신속하게 관련 소식을 타전하는 등 동향을 주시했습니다.

중국 신경보는 북한의 로켓 발사 예정일이 한국의 대선날짜와 겹쳐 영향을 줄지 모른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른 중국 언론은 로켓 발사 계획이 한국의 나로호 발사 실패 뒤에 나온 점에 주목하기도 했습니다.

베이징에서 뉴스와이 이봉석입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