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위기의 검찰

광주지검도 평검사 회의 개최 논의중

뉴시스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잇따른 검찰 비리로 개혁을 촉구하는 평검사 회의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지검 평검사들도 회의 개최 여부를 논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광주지검 일선 검사들에 따르면 광주지검 평검사들 사이에서도 검찰 개혁을 위해 의견을 모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평검사들은 김광준 서울고검 부장검사의 뇌물수수 사건과 서울동부지검 검사의 성추문 사건, 광주지검 검사의 향응접대 의혹 등으로 인해 검찰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있어 구체적인 개혁안을 마련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검사 회의는 최근 사건이 불거진 뒤 지난 26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열린 것을 시작으로 27일 서울중앙지검 수석검사회의, 28일 서울서부지검 평검사 회의로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서울남부지검 모 검사가 평검사회의와 관련해 지난 26일 발송한 문자메시지가 진정성을 의심받으면서 주춤하는 분위기다.

해당 검사는 "언론에서 평검사 회의에 촉각을 곤두세우게 하고 극적인 방식으로 검찰총장이 결단을 내리는 모양새가 돼야 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동료 검사에게 보냈으나 외부에 공개됐다.

이 때문에 광주지검 평검사들도 회의 소집에는 공감하면서도 '꼼수'로 비춰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지검 한 검사는 "평검사들이 회의를 하면 제대로 된 얘기를 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있으나 진정성을 의심받는 사건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회의 개최 여부와 함께 시기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지검에는 평검사가 35명 가량 근무하고 있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