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나로호 발사 성공

29일 나로호 3차 발사…"이번엔 제발!"

전자신문

기술적 결함으로 연기됐던 나로호 3차 발사를 29일 다시 시도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2일 `나로호 3차 발사 관리위원회`를 개최해 기술적인 발사 준비 상황, 기상예보 등을 고려한 결과 오는 29일 나로호 3차 발사 재추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교과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9일을 발사 기준일로 설정하고 3차 발사를 위한 준비 단계에 들어간다.

최종 발사일은 발사 당일 기상상황이 예보와 다르거나 발사 준비 과정에서 이상이 발생하지 않는 한 변동되지 않는다. 기상청 주간예보에 따르면 기준일에는 비 예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발사 예정 시간대는 오후 4시에서 6시 55분 사이로 정해졌다. 구체적인 발사시간은 발사 당일 기상 상황, 우주환경 상황, 우주 물체와 충돌 가능성 분석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발사 당일 오후 1시 30분에 공개된다. 나로호 발사를 1주일 앞둔 나로우주센터에서는 한·러 연구진이 3차 발사 준비 업무를 진행 중이다. 1단과 2단 상태 점검과 연계 시험을 수행하며 25일까지 모든 점검을 완료해 26일 발사대로 이송을 위한 준비 과정을 마친다.

연구진은 지난 10월 26일 발사 운용 과정에서 문제가 된 어댑터 블록 교체품을 집중 점검 중이다. 지금까지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나로우주센터 발사 시스템과 관제시설 상태도 점검해 24일과 25일 이틀에 걸쳐 발사운용에 대한 예행연습(Dry-Run)을 수행한다. 26일부터는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에서 매일 위성 운영 리허설을 실시할 예정이다.

발사 준비 과정에 이상이 없다면 발사일 이틀 전인 27일에 나로호 3차 발사 운용에 들어간다. 발사체조립동에서 발사대로 나로호를 이송한 후 28일 발사 리허설을 한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