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택시법 갈등

전구 버스 파업 교통대란은 없었다....임시 국회로 연기 불씨 여전

파이낸셜뉴스

이른바 '택시 법'에 반대해 22일 운행 중단을 예고했던 전국 버스업계가 이날 오전 대부분 운행을 재개해 당초 우려됐던 교통대란은 일단 피했다.

여야 지도부는 이날 강창희 국회의장 주재로 한 논의에서 22~23일 열리는 본회의에 이 법안을 상정하지 않기로 합의했지만 다음달 12월 임시 국회에서 이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하지만 버스 업계가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고 공언한 터여서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다.

전국 지자체들에 따르면 서울시내 버스는 이날 오전 6시20분부터 운행을 재개했다.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각 버스회사에 운행 재개 긴급 업무 연락을 내린 것이다.

이로써 시민들의 출퇴근이 집중되는 오전 7시 버스운행이 완전히 정상화됐다. 하지만 "국회 본회의에서 택시 법이 통과될 경우 무기한 운행 중단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루 평균 506만명으로 이용객이 가장 많아 가장 큰 교통대란이 우려됐던 경기지역 버스는 오전 7시를 기해 운행을 재개했다. 이에 따라 경기지역 55개 업체 소속 시내버스 1만371대, 시외버스 16개 1684대는 모두 운행을 재개했다. 인천지역 버스도 오전 6시30분부터 시내 전체 207개 노선 2338대가 정상 운행했다.

부산지역 132개 노선 2500여대의 버스도 이날 오전 6시 20분부터 운행을 재개해 출근길 교통대란은 피하게 됐으며, 울산지역도 오전 7시를 기해 버스운행이 재개됐다.

대전과 광주는 전날 운행중단을 철회하고 22일 첫차부터 정상운행했다. 대전시 버스조합은 전날 오전 총회에서 운행중단에 참여하기로 결의했으나 11시간여 만인 오후 10시30분을 기해 이를 철회했고, 광주시 버스조합도 시민의 불편을 예상해 정상운행을 결의했다.

한편 새누리당 이한구·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 등 여야 원내지도부는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강창희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협의를 갖고, 택시법 국회 본회의 처리를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열린 본회의에서 전날 법제사법위원회가 통과한 택시법은 상정하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정기국회에서는 택시법 처리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야는 버스업계를 설득한 뒤 12월 임시국회를 열어 택시법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불씨는 남아있는 상태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