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택시법 갈등

'버스 파업' 90분 공백 메우는 예산 무려 1250만원

뉴시스

전북도, 일부 시외버스 운행 중단해 전세버스 25대 투입

【전주=뉴시스】신동석 기자 = '1시간 30분만에 1250만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버스업계가 '버스 운행 중단'을 선언한 22일. 전북지역의 경우 버스회사들이 정상 운행에 나서면서 우려했던 '출근길 교통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일부 시외버스 회사를 제외하곤, 도내 14개 시군 시내·농어촌 버스가 정상적으로 운행에 나섰다.

반면 시외버스의 경우 전북고속과 전주고속 등의 일부 회사가 예정대로 운행을 중단하면서 기존 488대 중 203대의 시외버스만 정상운행됐다.

이에 전북도는 25대의 전세버스를 투입, 시민불편을 최소화시켰다.

그러나 전세버스가 투입된 지, 1시간 30분만에 운행을 중단했던 시외버스회사들도 정상 운행에 나섰다.

이로인해 전북도는 1시간30분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1000만원이 넘는 예산을 사용하게 됐다.

전북도는 시외버스 운행을 중단한 전북고속과 전주고속에 대해서는 과징금과 사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버스파업에 대비해 609대의 전세버스를 확보했었지만, 다행히 시내·농어촌버스가 정상운행 돼, 25대의 전세버스만 투입시켰다"면서 "전세버스 1대당 50만원 가량으로 예상 돼, 1250만원의 예산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인정하는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통과됐다.

이로 인해 개정안 통과를 반대했던 버스업계가 '버스 운행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sds4968@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