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이스라엘-하마스 휴전발효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장단체 하마스가 8일째 이어진 교전을 중단하기로 합의하고 휴전에 들어갔다.

AFP통신에 따르면 휴전 협상을 중재한 이집트의 무함마드 카멜 아무르 외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카이로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연 공동기자회견에서 휴전 합의를 발표했다.

양측이 합의한 휴전은 이날 오후 9시(한국시간 22일 오전 4시)에 발효됐다.

휴전 합의서에는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각각 가자 지구와 이스라엘을 상대로 한 적대행위를 중단한다"고 적혀있다. 특히 하마스는 가자 지구에서 모든 팔레스타인 분파들이 로켓 공격을 하지 않는다고 약속했다. 휴전을 시작한 뒤 24시간후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의 국경을 개방하고 사람과 물자의 이동을 허용해야 한다.

하마스와 이스라엘은 각각 자신들이 승리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하마스 지도자 칼레드 마샬은 카이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스라엘은 전략적 실패를 했으며, 그들의 목적을 달성하는데 모두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마스는 휴전합의를 지킬 것이라면서 이스라엘에 합의를 어기지 말라는 경고도 덧붙였다.

반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하마스가 교전으로 값비싼 대가를 치렀다"고 말했다. 에후드 바락 국방장관도 이스라엘이 군사적 목표를 달성했다면서 군에 휴전을 준수하라고 명령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교전으로 팔레스타인에서는 155여명이 숨지고, 이스라엘에서는 5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14일 가자지구 공격을 시작해 1500곳 넘게 폭격했고 가자지구의 무장조직은 1500여발의 로켓을 이스라엘로 쐈다.

권도경 기자/kong@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