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유로존 재정위기

스페인 은행 악성부채 10.7%… 사상 최대

문화일보

스페인 은행들의 악성 부채 규모가 10.7%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스페인 중앙은행인 스페인은행이 19일 밝혔다.

엘 파이스 신문 인터넷판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페인은행은 지난 9월 현재 국내 은행권의 미상환 가능성이 있는 대출 총액이 1822억 유로(약 252조8261억 원)로 8월보다 30억 유로 증가했다. 이 같은 스페인 은행권의 악성 부채는 15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라고 언론은 전했다. 스페인 은행들은 대부분 2008년 부동산 거품이 붕괴된 이후 부동산 투자금에 묶여 있으며 유로존의 다른 16개 국가는 스페인을 위해 1000억 유로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기로 약속했었다.

한편 8월 부동산 부실자산을 처리하기 위해 '배드뱅크'를 설립키로 한 스페인은 추가로 전면적인 구제금융을 신청한다는 계획이지만 마리아노 라호이 총리는 아직 그 시기를 정하지 않은 상태다.

최현미 기자 ch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