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나로호 발사 성공

나로호 재발사일 29일로 잠정 결론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 3차 재발사가 이르면 29일 이뤄질 전망이다.

19일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국과 러시아 연구진이 나로호 3차 발사 재추진에 대한 기술협의회를 열고 나로호 3차 발사를 오는 29일 다시 추진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적합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지난달 나로호 3차 발사 과정에서 이상을 보였던 어댑터 블록이 지난 17일 국내로 이송되면서 행정적 변수가 해소됐고, 어댑터 블록 점검 시간 등을 감안할 때 29일 정도가 적당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

한국과 러시아 연구진은 지난 16일부터 나로호 발사체에 대한 전기시험을 시작하는 등 발사 재추진을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과부는 나로호 3차 발사관리위원회를 오는 22일 열고 기술적 준비 상황과 기상예보, 우주환경 예보 등을 고려해 나로호 3차 발사기준일을 결정할 예정이다. 발사시각은 오후 4시가 유력하다.

나로호는 지난달 26일 발사 준비 도중 헬륨가스 주입부인 어댑터 블록 이상으로 발사가 연기됐으며, 당초 이번 달 9일에서 24일 사이에 재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어댑터 블록 입고 지연으로 변경됐다.

김혜미 (pinnst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