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중국 정권 교체

中 시진핑 체제, 국유기업부터 칼 대나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국유기업에 대한 청렴성 강화와 제도 개선의 필요성이 지적되면서 국유기업 개혁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신임 총서기의 반부패 작업의 신호탄이 될 지 주목된다.

중국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는 최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앙기업 청렴문화 건설추진회'에서 국유 중앙기업의 청렴문화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혓다.

창웨이둥(强衛東) 국자위 기율위원회 서기는 "중앙기업 당원 지도부와 주요 보직자들의 청렴의식을 한층 높여야 한다"며 "직무도덕 교육을 강화하고 실효성 있는 청렴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는 좀 더 확고한 인식을 바탕으로 청렴문화 건설의 책임감과 긴박감을 느껴야 한다"며 "진일보한 제도와 시스템도 갖춰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는 국유 중앙기업들의 부패사건이 빈발하면서 사회적으로 광범위한 지탄을 받고 있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실제로 감사를 담당하는 중국 국가심계서(國家審計署)는 지난 5월 17개 국유 중앙기업의 최근 3년 동안의 재무회계에 대한 감사에서 대부분 기업이 재무, 입찰, 직원 복지, 세금 납부 등 여러 분야에서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당시 국자위 대변인은 "중앙기업들의 회계관리에 상당한 문제점이 발견된 점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며 "앞으로 직무지출 규범을 만들고 보수와 복지관리 규정을 강화하는 동시에 관리상 허점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