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내곡동 사저 의혹

박범계 "내곡동 특검, 미완의 수사"

매일경제

민주통합당 박범계 의원이 내곡동 사저 매입 의혹 특검이 마무리 된 것과 관련, "용을 그리는데 마지막 눈에 점을 찍지 않은 상태, 미완의 수사"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15일 MBN '뉴스1'에 출연해 "(이번 특검이) 영부인 김윤옥 여사가 이시형씨에게 6억원을 증여했다고 밝혔지만 큰아버지 이상은 씨로부터 받은 나머지 6억원에 대한 판단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 특검이 수사를 하지 못한 이유는 아시다시피 청와대에서 압수 수색과 수사 기간 연장을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청와대의 수사 기간 연장 거부에 대해 "법치주의가 후퇴했다. 결국은 법 위에 성역과 금기가 있음이 분명해 졌다"고 평가한 뒤 "압수수색과 기간 연장을 거부해 오히려 청와대 측, 대통령 일가에게 뭔가 문제가 있다는 의혹만 남겨 놨다"고 비판했다.

이시형씨가 어머니에게 6억, 큰아버지에게 6억을 받은 것이 편법 증여라는 주장과 관련, 박 의원은 "이시형씨가 나이와 경제적 수준, 능력을 보았을 때 12억원이 들어가는 부지 매입을 할 수 없는 사람이고 실제로 이 씨가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에 주도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발표문 8쪽에 보면 '이명박 대통령은 이를 승인하면서 사저부지 명의는 이명박 대통령 아들인 이시형으로 하라고 지시함'이라고 기제 되어 있다"며 "웬만한 상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가 이것을 기획하고 지시했는지 추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큰아버지 이상은씨한테 받은 6억원의 실체에 대해서는 "수사 기간을 보름 더 연장했다면 이 부분에 대한 수사로 확대가 됐을 것"이라며 미진한 부분에 대해 다음 정권에서 수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수사가 종료 됐다고 해서 주변부에 대한 수사가 불가능 한 건 아니다. 국민들이 의혹이 있다고 하면 분명히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현진 폴리톡톡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