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내곡동 대통령 사저 의혹

청와대 "내곡동 사저 특검 수사결과에 유감"

YTN

청와대가 내곡동 사저 의혹에 대한 특검의 수사 결과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은 오늘 공식브리핑을 통해 이번 특검이 의혹 규명을 위해 노력한 것은 높이 평가하지만 일부 결론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금락 수석은 특검이 경호처 직원에 대해 내곡동 사저 부지와 경호부지를 취득 당시 감정평가액이라는 형식적인 기준으로 배임혐의를 적용한 것은 일방적인 법률 적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최 수석은 또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가 은행에서 빌린 돈과 큰 아버지 이상은 씨에게 차용한 돈으로 사저를 구입했음에도, 김윤옥 여사가 대신 갚아줄 것이라는 가정만으로 증여로 단정한 것은 수긍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가 수사에 비협조적이었다는 지적에 대해 최 수석은 특검이 요구하는 자료를 대부분 제출했고, 관계자들도 출소 조사와 서면진술 등을 통해 최대한 협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수석은 이어 특검 수사까지 종료된 만큼 사저 문제를 둘러싼 정치적 논란이 마무리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세호 [se-35@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