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중국 정권 교체

시진핑, 리커창 18기 중앙위원 선출(상보)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중국공산당이 세대 교체에 한발자국 다가갔다. 차기 중국 지도부로 선출될 예정이던 인물들이 대부분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으로 선출된 반면 후진타오(胡錦濤) 등 현 지도부는 중앙위원에 이름을 올리지 않아 퇴진을 확정했다.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신화통신을 인용해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부총리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으로 선출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들의 선출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는 점에서 새로운 사실은 아니라고 전했다.

이날 중국 공산당 8260만명을 대표하는 2270명의 대표단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공산당 중앙위원 및 150~60명 가량의 후보 중앙위원을 선출했다. 선출된 중앙위원들의 명단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에 선출된 중앙위원들은 15일 18기 중앙위원회 1차 전체회의(18기 1중전회)를 열어 정치국원 및 정치국 상무위원, 총서기 등을 선출한다.

신화통신은 왕치산(王岐山) 부총리, 류윈산(劉雲山) 당 선전부장, 류옌둥(劉延東) 국무위원, 리위안차오(李源潮) 당 조직부장, 왕양(汪洋) 광둥성 당 서기, 장가오리(張高麗) 톈진시 당 서기, 장더장(張德江) 충칭시 당 서기, 위정성(兪正聲) 상하이시 당 서기등 상무위원 후보군 모두 18기 중앙위원으로 선출됐다고 전했다.

반면 현재 상무위원을 구성하고 있는 9명 가운데 시진핑과 리커창을 제외한 7명은 중앙위원에 포함되지 않아 퇴진을 확정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