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4대강 사업

4대강 사업 비자금 의혹 손대나

서울경제

검찰이 30일 4대강 사업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고 있는 대우건설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비자금 조성 전반에 대한 조사일 뿐 특정 사업장과 연관이 없다고 밝혔지만 건설업계 주변에서는 4대강 관련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이날 압수수색을 벌인 곳은 대우건설의 토목본부로 4대강 사업을 주로 담당하는 조직이기 때문이다.

이날 대구지검 특수부(김기현 부장검사)는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있는 대우건설 본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 압수수색 대상에는 본사의 토목본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이 파견된 이번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대우건설의 회계ㆍ계약서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압수수색의 배경에 대해 검찰은 4대강 사업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김기동 대구지검 차장검사는 "올해 상반기에 4대강 낙동강 칠곡보 공사와 관련한 수사를 하던 중 대우건설의 리베이트 관행 등이 적발돼 수사가 진행됐다"며 "이번 수사는 건설회사의 구조적인 비자금 조성에 관한 것으로 4대강 공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대우건설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비자금을 조성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대우건설이 하청업체에 공사 대금을 부풀려 지급하고 그 차액을 현금으로 되돌려 받는 방법으로 수백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이 비자금 조성혐의로 기소한 대우건설 임원들의 재판 과정에서는 대우건설이 하청업체들로부터 받은 돈을 본사 지하의 금고에 보관해왔다는 진술이 나오기도 했다.

비자금 규모나 조성 경위에 대한 수사는 이미 마무리 단계로 검찰은 대부분 현금으로 조성한 비자금을 대우건설이 어디에 사용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쫓고 있다. 대구지검은 이번주 중 관련자 소환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한편 대구지검이 대우건설의 비자금 조성과 관련한 수사를 하고 있는 것과 별개로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도 4대강 범국민 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가 4대강 사업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서종욱 대우건설 사장을 고발한 사건을 지난달부터 수사하고 있다. 시민단체 등은 고발장을 통해 "대구지검의 수사과정에서 10억원대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 대우건설 상무보는 수사과정과 재판에서 '조성한 비자금을 서울 신문로 대우건설 지하 5층 금고에 보관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co.kr
대구=손성락기자 ssr@sed.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