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통신] 뉴욕 잇따른 ‘묻지마 살인’에 공포 확산

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평소 총기 범죄가 잇따르고 있는 뉴욕시이지만, 최근 대낮 대로변에서 총기를 이용한 범행 동기를 알 수 없는 이른바 '묻지마 살인'이 이어지고 있어 뉴욕 시민들의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각) 평소 사람들로 붐비는 맨해튼 센트럴 파크 공원 근처 58가에서 법학 공부를 위해 LA에서 뉴욕을 방문 중이던 브랜든 우드워드(31)는 뒤따라오던 괴한이 갑자기 쏜 총 한 방을 머리에 맞고 숨졌다.

범행 순간 목격자들이 공포에 휩싸이고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기 전에 괴한은 대기하던 차를 타고 유유히 달아났다. 현재 경찰은 감시카메라에 찍힌 범인의 모습을 확보했으나 범행 동기 등 단서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며 수사 중이다.

한편 11일에는 뉴욕시 브루클린에 있는 한 병원 근처에서 이 병원에 8살 난 딸의 천식 치료를 위해 방문했던 딸의 어머니 탄야 개스킨(32)이 인근 집에 놔두고 온 수표를 찾아오는 사이 병원 근처에서 괴한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 역시 피해자의 소지품이 그대로 있는 점으로 미루어 단순 강도의 소행이 아닐 가능성이 켜 범인의 단서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지난주에도 뉴욕시 브롱크스 지역에서 다섯 살 난 여자아이가 놀이터에서 집으로 가던 도중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의 총격을 받아 사망하는 등 최근 잇따르고 있는 총격 범행이 행여 '묻지마 살인'과 연관이 있는지 뉴욕 시민들의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사진=괴한이 총을 꺼내는 순간을 감시카메라가 잡은 모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danielkim.ok@gmail.com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