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국제(작년 전세계 탄소배출량…)

연합뉴스

작년 전세계 탄소배출량 3% 증가..한국 8위

1위 中 10% 급증..美ㆍ獨은 감소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최근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이 오히려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각국에서 석탄과 석유 등의 연료가 연소되면서 대기 중에 배출된 이산화탄소는 총 382억t으로 전년에 비해 3%나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불리는 `온실가스' 가운데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이산화탄소가 초당 110만㎏이 대기로 흘러들어 간 셈이다.

국가별로는 `최대 공해 배출국'의 불명예를 안고 있는 중국의 배출량이 전년보다 10%나 늘어난 100억t로,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켰다.

미국이 59억t으로 2위였으며, 인도(25억t)와 러시아(18억t), 일본(13억t), 독일(8억t), 이란(7억t)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한국과 캐나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이 각각 6억t으로 공동 8위에 올랐다.

공해 배출국 `톱 10' 가운데 지난해 배출량이 줄어든 국가는 미국(-2%)과 독일(-4%)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도 배출량이 지난해보다 2.6%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지구온난화가 더 심화할 것으로 우려됐다.

이같은 조사 결과는 이날 발간된 세계적인 과학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에 실렸다.

공동저자인 글렌 피터스 노르웨이 오슬로 소재 국제기후환경연구소(CICE) 연구원은 "지구온난화를 막는 유일한 방법은 지금 당장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문제 해결에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