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마지막 45분, 죽음 앞두고 아기와 짧은 만남 ‘뭉클’

파이낸셜뉴스

아빠의 마지막 45분을 담은 사진이 화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아빠의 마지막 45분'이라는 설명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산소마스크를 쓰고 있는 한 남성이 신생아를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에서 이 남성은 힘겨워보이지만 아이를 품에 안으려 애를 쓰고 있다.

사진 속 남성은 병세 악화로 목숨을 유지할 수 있는 시간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

이에 부인이 예정일보다 빨리 아이를 출산해 이 남성은 짧지만 누구보다 행복한 45분을 아기와 함께 보낼 수 있었다.





아빠의 마지막 45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아빠의 마지막 45분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빠의 마지막 45분 너무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네요", "아버지의 부성애가 애틋하다", "아이 엄마도 대단한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ypark@starnnews.com박주연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