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치아, 로마도 홍수에 잠겨>

연합뉴스

로마 시내 침수 며칠 이어질 듯

(로마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의 호우로 수도 로마의 북부 지대가 물에 잠기고 베네치아는 관광객의 발이 묶이는 등 이탈리아가 물난리를 겪고 있다.

로마를 관통하는 티베르 강이 14일 일부 지역에서 범람해 도시 북부 일부 지역이 물에 잠겼고 정박한 보트 여러 대가 떠내려갔다.

콘스탄틴 대제가 승전을 기념해 312년에 세운 로마 도심의 밀비앙 다리를 포함해 일부 교량은 수위가 높아지면서 폐쇄됐다.

티베르 강변의 스포츠 센터와 요트 클럽, 테니스 코트 등은 시뻘건 황토물로 덮였다.

11일부터 이탈리아 북부 지대에 내린 폭우로 강물이 넘치며 모두 4명의 사망자를 냈고 피해액이 1억 유로에 이를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로마 당국은 배수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으나 물을 완전히 빼는 데 며칠 걸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로마 도심은 그러나 제방이 높아 침수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시 당국은 덧붙였다.

홍수 피해는 투스카니 지방과 저지대인 움브리아 등 이탈리아 북부 지역에 더 심각한 상황이다.

투스카니 지방의 엔리코 로시 지사는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게 최우선 과제"라면서 "물과 진흙을 제거하는 데 온 힘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운하의 도시 베네치아에서는 해수면 상승에 대비해 방벽을 쌓는 '베네치아 컨소시엄' 측이 4년 만에 가장 큰 홍수를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컨소시엄의 한 관계자는 "빨리 조치를 취하지 하지 않으면 바닷물보다 홍수 때문에 재앙이 먼저 닥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베네치아는 홍수에 잠겨 평균 수위가 2008년 이후 가장 높아 이날 현재 1.49m에 이를 정도며 통행이 불가능한 상태다.

tsy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