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오바마 만난 싸이…워싱턴포스트 "반미논란 후유증 없었다" 본문

뉴스 본문

오바마 만난 싸이…워싱턴포스트 "반미논란 후유증 없었다"

출처 스포츠서울 | 작성 심재걸 | 입력 2012.12.10 14:55 | 수정 2012.12.10 15:05

기사 내용

[스포츠서울닷컴ㅣ심재걸 기자] "싸이 논란은 축제 분위기에 전혀 지장을 주지 않았다."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말춤'은 결국 불발됐지만 싸이가 워싱턴의 크리스마스 행사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싸이는 9일(현지시각) 오후 워싱턴DC 국립건축박물관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인 워싱턴' 공연에 참석해 '강남스타일'의 말춤을 예정대로 추면서 축제 분위기를 돋우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오바마 대통령은 따라추지 않았지만 박수를 치면서 흥겨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싸이(오른쪽)가 오바마 대통령과 한줄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다./워싱턴포스트 캡처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싸이는 이날 반짝이는 빨간 의상을 입고 나왔고, 댄서들은 사슴뿔을 쓰고 나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하며 '강남스타일'을 열창했다. 객석에는 대통령과 부인 미셸 여사, 두딸 말리아와 사샤도 자리했다고 보도한 워싱턴포스트는 "10여년 전 반미 콘서트를 열어 생겨난 최근 싸이 논란은 크리스마스 축제의 분위기를 깨지 못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묘사했다.

앞서 미국 언론은 싸이가 지난 2002년과 2004년 반미 퍼포먼스를 했으며 '이라크인을 죽이는 미군과 그 가족을 고통스럽게 천천히 죽이자"는 내용의 랩을 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싸이는 "반미가 아니라 반전의 의미였다"면서도 "선동적이고 부적절한 언어를 썼던 것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있다. 내가 쓴 단어들로 말미암아 상처 받은 모든 분께 사과한다"고 말한 바 있다.

올해 31회째를 맞는 '크리스마스 인 워싱턴'은 케이블 채널 TNT가 독점해 진행하는 행사로 유명 인사들이 초청된 가운데 해마다 12월 둘째 주 일요일에 열린다. 이날 행사에는 사이를 비롯해 다이아나 로스, 데미 로바토 등 유명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shim@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ssent@media.sportsseoul.com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스포츠서울닷컴(www.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