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오바마, 싸이 공연 관람..`말춤'은 안 춰> 본문

뉴스 본문

<오바마, 싸이 공연 관람..`말춤'은 안 춰>

`반미 랩' 공연 논란 감안한 듯.."공연후 잠시 대화" 출처 연합뉴스 | 입력 2012.12.10 11:00 | 수정 2012.12.10 15:58

기사 내용

`반미 랩' 공연 논란 감안한 듯.."공연후 잠시 대화"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기대를 모았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말춤'은 없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국립건축박물관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인 워싱턴(Christmas in Washington) 자선공연'에 참석,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ㆍ35)의 공연을 지켜봤으나 말춤을 추지는 않았다.

이날 오후 6시께 부인 미셸 여사와 두딸 말리아, 사샤와 함께 행사장에 도착한 오바마 대통령은 무대 뒤에서 요정 의상을 입은 어린이 4명과 사진을 찍은 뒤 객석에 앉았다.

이날 공연에는 흑인 여성가수인 다이애나 로스, 여성 팝가수 데미 로바토, 배우 메건 힐티 외에 최근 `글로벌 스타'로 떠오른 싸이가 등장했다. 싸이는 붉은색의 `반짝이' 의상을 입고 공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공연 마지막에 청중들에게 "오늘 밤은 아주 용감한 사람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면서 이날 행사의 목적인 국립아동의료센터 기금 모금을 당부한 뒤 백악관으로 향했다.

이날 행사는 오바마 대통령이 싸이의 `말춤'을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이 나오면서 특히 관심을 끌었으나 이런 기대는 무산됐다.

대표취재(풀) 형식으로 현장에 있던 미란다 그린 데일리비스트 기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공연이 끝난 후 오바마 대통령이 싸이와 잠깐 대화를 했지만 공연 중에 말춤을 추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는 싸이가 과거 부른 이른바 `반미(反美) 랩'이 최근 미국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군인들의 봉사와 희생을 강조하는 오바마 대통령이 주한미군 반대 집회에서 부적절한 가사의 랩을 불렀던 가수를 따라 춤을 출 경우 자칫 여론의 역풍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를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미국 케이블 채널 TNT가 독점 주관하는 이 행사는 올해 31회째로, 미국 유명 인사들이 관람하는 가운데 매년 12월 둘째 주 일요일에 열린다. 올해는 오는 21일 전국에 녹화 방송된다.

humane@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