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정글의 법칙W' 조혜련 박상면 갈등 폭발 "너무 명령한다" 본문

뉴스 본문

'정글의 법칙W' 조혜련 박상면 갈등 폭발 "너무 명령한다"

출처 스포츠서울 | 작성 박설이 | 입력 2012.12.07 23:29

기사 내용

[스포츠서울닷컴|박설이 기자] W족 조혜련박상면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W'에서는 남태평양 아마존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W족의 생존기를 그렸다.

이날 방송에서 W족은 야생에서 잠자리에 들기 전 불 지피기를 시도했다. 하지만 나무가 젖은 상태여서 성냥으로 불을 피우는 데 실패하자 조혜련은 패닉에 빠졌다.

남은 성냥이 얼마 되지 않는 상황에서 박상면은 "너희 제발 바나나 축축한 것 (불에) 넣지 마"라고 큰 소리를 냈고 조혜련은 "애들이 배고파서 그런 것도 몰라 주느냐"고 말했다. 이에 박상면은 "나는 다 잘못했고 너는 다 잘했느냐"고 목소리를 더 높였고 조혜련은 "내가 잘했다고 했느냐"고 답해 갈등을 빚었다.





조혜련과 박상면이 충돌했다./SBS '정글의 법칙W' 캡처

이후 W족 멤버들으 하나 둘 박상면에게 불만을 털어놨다. 조혜련은 "좀 고쳤으면 좋겠다. 공동 사회인데 너무 명령한다"고 지적했고 정주리도 "너무 갑자기 화를 낸다"며 "우리가 여리다"고 분위기를 풀려 시도했다.

박상면은 개인 인터뷰에서 "화를 낸 게 전혀 아니고 목소리가 큰 거다. 오해를 살만 했던 것 같다. 앞으로 고쳐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W족 조혜련, 이수경, 조안, 정주리, 김재경, 박상면이 세픽강을 따라 정글로 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fsunday@media.sportsseoul.com

온라인이슈팀issue@media.sportsseoul.com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스포츠서울닷컴(www.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