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청담동앨리스’ 제작진 욕설문구 통장 사과 “차후 실수없겠다” 본문

뉴스 본문

‘청담동앨리스’ 제작진 욕설문구 통장 사과 “차후 실수없겠다”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2.10 14:39

기사 내용

'청담동 앨리스' 제작진이 욕설 문구가 적힌 통장 장면에 대해 공식사과를 전했다.

12월10일 SBS 주말드라마 '청담동 앨리스'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청담동 앨리스 제작진입니다(12월8일 방송분 관련)"이라는 제목으로 사과문이 올라왔다.

지난 8일 방송된 '청담동 앨리스' 3회에서 통장 메시지 부분에 욕설이 적힌 것이 포착돼 시청자들을 놀래켰다. 극중 한세경(문근영 분)의 희망을 담은 메시지 중 뜬금 없이 욕설 문구가 있어 시청자들을 황당하게 만든 것.

'청담동 앨리스' 제작진은 홈페이지에 "지난 8일 방송된 '청담동 앨리스'에서 욕설문구가 적힌 통장 장면이 여과 없이 방송되는 물의를 일으킨 점 시청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며 "본 제작진은 더욱 신중하게 제작에 임해 차후 이러한 실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 번 시청자 여러분의 용서를 구합니다"는 글을 올리며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한편 '청담동 앨리스'에서는 한세경의 청담동 입성이 그려지고 있는 가운데 차승조(박시후 분)가 한세경에 대한 짝사랑을 키워 가면서 러브라인도 불붙고 있다. (사진=SBS '청담동 앨리스' 캡처)

[뉴스엔 권수빈 기자]

권수빈 ppb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