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성수진이 ‘K팝스타’라 겪는 혹독한 맘고생 본문

뉴스 본문

성수진이 ‘K팝스타’라 겪는 혹독한 맘고생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2.10. 12:03

기사 내용

[뉴스엔 김수정 기자]

"머리를 한 방 맞은 기분이에요."

성수진은 12월 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2'(K팝스타2)에서 지난 수년간 몰랐던 자신 치명적 한계에 대해 깨달았다.

성수진은 지난 시즌부터 줄곧 기성세대 같은 발성에 대한 지적을 들어왔다. 특히 심사위원 박진영은 성수진에게 유독 혹독한 심사평을 하며 눈물을 쏟게 했다. 성수진 쥐어짜 내는 듯한 발성법이 트렌디하지 않다는 것이 박진영 지적 핵심이었다.

성수진은 박진영과 1대1 보컬 레슨에서 특유 호소력 있는 창법으로 노래를 불렀지만 역시나 박진영 평가는 좋지 않았다. 박진영은 "종을 울리듯 정확한 음이 울려 퍼지는 창법이 있다. 반면 성수진 창법은 억지로 튜브에서 소리를 짜내는 것 같다. 튜브에서 짜내듯 음을 밀어 올리는 방식 자체가 올드하단 얘기다"고 지적했다.

성수진은 박진영 지적에 연습실 바닥에 누워 발성 연습을 했다. 바닥에 누워 평소대로 노래하려던 성수진은 고음이 올라가지 않아 음이탈을 하는 실수까지 범했다. 이때 박진영도 성수진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성수진 음역대가 높지 않다는 점이다.

그간 성수진은 음역대가 높지 않은 선천적 한계에도 불구 애써 고음을 내려다 보니 억지로 짜는 듯한 발성법을 고수하게 된 것. 성수진은 본인도 몰랐던 한계에 얼굴이 빨개져 눈시울을 붉혔다.

다시금 마음을 다잡고 걸음마를 배우듯 한음 한음 정성껏 부른 성수진은 지난시즌과 이번 시즌 들어 처음들어 박진영에게 칭찬을 들었다. 박진영은 "네가 지금까지 한 노래 중 제일 잘했다"고 호평했다.

그렇게나 기다리던 박진영 칭찬에 성수진은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진영 칭찬을 들은 후 성수진 입에서 가장 먼저 나온 말은 "슬프다"였다.

성수진은 입시 위주 노래만 불러왔다고 고백했다. 성수진은 "고1부터 노래를 해왔는데 음역대는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다. 머리를 한 방 맞은 기분이다. 가수들 노래와 입시 노래가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진영 지적과 본인 한계를 받아들인 성수진은 랭킹오디션 개성보컬조에서 당당히 살아남아 다음 단계로 진출했다. 보아는 이날 성수진 노래를 들은 후 "목소리가 많이 가벼워져 듣기 좋았다"고 평했다. 박진영 역시 "이제 발음과 느낌만 기성 가수 느낌을 빼면 좋겠다. 성수진이란 사람이 누군지 궁금해졌다"고 호평했다.

성수진이 그동안 들었던 혹평은 'K팝스타'가 아닌 다른 오디션이었다면 어쩌면 듣지 않아도 될 독설이었을지도 모른다. 특히 성수진 발성법은 타 오디션 프로에서 실용음악과 출신 참가자들이 보여주며 호평받았던 스타일 중 하나였다.

'K팝스타'는 성수진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줌과 동시에 수년간 고수했던 나쁜 습관까지 송두리째 뽑았다. 이는 기성 가수 흉내를 잘 내는 참가자가 아닌 어설프더라도 자신 만의 색깔이 있는 참가자를 뽑고자 하는 프로그램 취지와도 일맥상통할 것이다.(사진=SBS 'K팝스타2' 캡처)

김수정 musts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