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청담동앨리스’ 문근영 불어 실력 어느 정도길래? 이다도시 극찬 본문

뉴스 본문

‘청담동앨리스’ 문근영 불어 실력 어느 정도길래? 이다도시 극찬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1.26 10:09

기사 내용

[뉴스엔 이민지 기자]

문근영이 불어 실력을 선보인다.

12월 1일 첫방송되는 SBS 주말드라마 '청담동 앨리스'에서 문근영은 지앤의류 신입디자이너 한세경역을 맡아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극중 문근영은 뛰어난 불어 실력을 뽐내 눈길을 끌 예정이다. 최근 상암동 한 사무실에서 진행된 지앤의류 면접장면 촬영에서 문근영은 불어면접관으로 카메오 출연한 이다도시의 질문에 거침없이 불어로 대답했다.

"자기 삶의 원칙이나 신조같은 게 있으면 불어로 얘기해 보라"는 말에 문근영은 "L'effort est ma force. C'est cela mon credo(노력이 나를 만든다가 제 신조입니다)"를 시작으로 긴 불어 대사를 이어갔다. 문근영의 불어 면접은 NG없이 단숨에 끝나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촬영 후 이다도시는 "근영씨가 불어면접 장면을 위해 2주전에 대본과 녹음 파일을 보냈는데 정말 빠른 시간에 제대로 발음해냈다"며 "특히 이 정도 발음이면 프랑스 어디를 가도 쉽게 대화할 수 있을 수준이다. 이력서속 세경이 처럼 근영씨의 불어실력이 아주 뛰어나다"고 칭찬했다.

제작진 역시 "다른 촬영이 바쁜 와중에도 탁월한 불어발음을 선보인 문근영씨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청담동 앨리스가 된 그녀의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