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청담동 커피족 유희열 ‘1박2일’서 날았다 본문

뉴스 본문

청담동 커피족 유희열 ‘1박2일’서 날았다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1.26 08:03

기사 내용

유희열이 제대로 망가졌다.

11월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섬마을 음악회를 여는 '1박2일' 멤버들과 스페셜 게스트 유희열 윤상 윤종신의 모습이 공개된 가운데 유희열의 활약이 돋보였다. 유희열은 지친 모습을 보이면서도 특유의 재치만점 예능감으로 '1박2일' 게스트 특집을 빛냈다는 평이다.

유희열은 등장부터 웃겼다. 이날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윤상은 평소 절친한 사이인 성시경과 등장하자마자 말싸움부터 시작했다. 먼저 성시경은 "유희열 형은 몸무게가 39kg"이라고 폭로했고 이에 뒤질세라 유희열은 "시경 씨는 발을 구부리고 있다"고 응수해 폭소를 자아냈던 것.

또 유희열은 또 다른 게스트 윤종신에 대해 소개하면서 "윤종신 씨가 지금은 마르신 것 같아도 배가 좀 나온 편이다. 알밴 시샤모를 보는 줄 알았다"며 독특한 비유를 해 웃음을 선사했다.

마른 체형의 유희열은 제기차기를 16개나 성공시키며 의외의 운동신경을 보여주기도 했다. 유희열은 제기차기를 잘 하면서도 "장염 오는 것 같다"며 엄살을 부리는가 하면 급격한 노화는 물론, 탈진한 모습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유희열은 김종민으로부터 리액션을 배우면서 폭소만발 표정을 연달아 지어보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다양한 게임을 진행하면서 윤상은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유희열 표정을 보면서 내가 좀 낫다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고 윤종신은 "유희열은 청담동에서 커피 마시는 걸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다"고 전했다. 동료 뮤지션들이 증명했듯 유희열은 체력적으로 야생 버라이어티에 적합한 인물은 아니었다. 하지만 유희열은 체력적 한계를 웃음으로 승화시키며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웃음을 주는데 성공했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이날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실시간 SNS를 통해 "희열님 완전 귀여워", "희열님은 운동 잘하는 사람입니다. 체력이 안좋을 뿐", "역시 유희열님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유희열 이렇게 웃긴 사람인줄 몰랐다", "유희열 너란 남자", "유희열 왜 이렇게 웃기냐"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