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남격’ 단 하루만에 보여준 아름다운 기적, 시청자 ‘감동’ 본문

뉴스 본문

‘남격’ 단 하루만에 보여준 아름다운 기적, 시청자 ‘감동’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1.26 07:43

기사 내용

'남격' 멤버들이 기적 같은 감동을 보여줬다.

'남격' 멤버들은 11월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서 케냐 지라니 합창단과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지라니 합창단은 아프리카 케냐에서 쓰레기 더미를 뒤지며 살아가던 아이들을 2006년 한국 선교사가 발견해 창단하게 된 어린이 합창단이다.

이날 '남격' 패밀리 합창단 앞에 나타난 지라니 합창단은 '잠보(Jambo)'를 열창했다. '잠보'는 '안녕하세요'라는 뜻이다. 아프리카 전통 의상을 입고 흥겨운 안주와 함께 열창하는 지라니 합창단 모습에 '남격' 패밀리들은 절로 미소를 지었다.

'남격' 패밀리는 지라니 합창단과 짝을 이뤄 남대문 시장, 찜질방, 눈썰매장 등으로 향했다. '남격' 패밀리는 단 하루뿐이지만 지라니 합창단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진심어린 노력을 했다. 지라니 합창단은 '남격' 패밀리 정성에 행복한 한 때를 보냈다.

지라니 합창단은 '남격' 패밀리와 함께 KBS 1TV '열린음악회' 무대에 섰다. 비록 짧은 연습 후 오른 무대지만 이들은 '거위의 꿈'을 열창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냈다.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이들은 서로를 껴안으며 감동을 나눴다.

두 합창단은 헤어질 순간이 다가오자 눈시울을 붉히며 아쉬워했다. 케냐 아이들은 '남격' 패밀리와 짧은 시간 동안 듬뿍 정이 들었는지 "우리를 잊지 말아달라. 꼭 기억해 달라"라고 말해 보는 이를 눈물 짓게 했다. 지라니 합창단은 아이비, 주상욱, 안선영 등 '남격' 패밀리 품에 안겨 눈물을 쏟아냈다.

지라니 합창단은 쓰레기 더미를 뒤지며 끼니 걱정을 해야하는 처지에도 아름다운 하모니를 시청자에게 선사했다. '남격' 패밀리는 하루라는 짧은 시간 동안 진심어린 소통을 하며 기적을 만들어냈다.

네티즌들은 이날 방송을 접한 후 "예능 보면서 울긴 오랜만이네요" "지라니 합창단, 잊지 않을게요" "마지막 헤어질 때 펑펑 울었습니다" "하루라는 시간이 이토록 의미있게 쓰일 수도 있구나" 등 반응을 나타냈다.(사진=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캡처)

[뉴스엔 김수정 기자]

김수정 musts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