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내딸서영이' 천호진, 애틋한 부정 드러내 "부모가 자식을 어떻게 잊느냐" 본문

뉴스 본문

'내딸서영이' 천호진, 애틋한 부정 드러내 "부모가 자식을 어떻게 잊느냐"

출처 엑스포츠뉴스 | 입력 2012.11.25. 20:54

기사 내용

[엑스포츠뉴스=방송연예팀 임수진 기자] 천호진이 이보영을 향한 애틋한 부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KBS '내 딸 서영이'에서는 삼재(천호진 분)가 딸 서영(이보영)을 잊지 못해 상우(박해진)에게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는 내용이 방송됐다.

상우는 집에 돌아오자마자 삼재에게 "서영이 때문에 아버지가 달라졌다는 말이 무슨 뜻이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또 상우는 "아버지가 서영이 안부도 묻지 않는다"면서 "부모 미워하는 자식은 부모도 싫다는 그 말이 정말이세요?"라고 질문했다.

그 대답에 삼재는 씁쓸하게 웃으며 "자식을 잊는 부모가 어디 있느냐"며 "서영이 때문에 내 인생이 달라졌다"고 털어놨다.

삼재는 "나는 그 때 돈 모아서 또 사업할 궁리만 하고 있었다"며 "하지만 자식을 통해 부모가 배우기도 한다"고 고백하며 딸 서영을 향한 애틋한 부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 날 방송된 '내 딸 서영이'에서는 상우와 만난 서영이 냉랭한 태도를 보여 상우가 상처받는 내용이 방송됐다.

방송연예팀 enter@xportsnews.com

저작권자ⓒ 엑스포츠뉴스 (www.xportsnews.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