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강심장’ 장나라, “게임중독으로 손가락 수술” 본문

뉴스 본문

‘강심장’ 장나라, “게임중독으로 손가락 수술”

출처 마이데일리 | 입력 2012.04.18 07:11

기사 내용

[마이데일리 = 고향미 객원기자] 가수 장나라가 게임 중독에 걸려 폐인처럼 살았었다고 고백했다.

장나라는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에 출연해 게임과 고스톱이 취미라고 밝혔다.

장나라는 "친 오빠인 배우 장성원과 맞고를 치기 시작했는데 이틀째 되던 날 오빠가 도망을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맞고가 너무 치고 싶어 사무실 식구들과 합숙을 시작했다"며 "사무실 식구들이 교대로 잠을 자며 나와 맞고를 쳐줬다. 그 당시에는 자려고 누워도 천장에 고스톱 판이 아른아른 거릴 정도였다"고 심각한 중독 상태였음을 시인했다.

장나라는 또 "고스톱을 더 치다가는 폐인이 되겠다 싶어 비디오 게임에 빠졌었는데 그때는 또 씻지도 자지도 먹지도 않고 게임에만 몰두했다"며 "어느 날 엄지손가락이 멍들고 붓기 시작했고 결국엔 손가락 수술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장나라는 손가락 수술 후에야 게임 중독에서 벗어났다는 후문.

한편 이날 방송에는 배우 이진욱, 김지석, 정소민, 가수 장나라, 씨엔블루 정용화, 씨스타 효린, 개그우먼 송은이, 김신영, SBS 기상캐스터 신소연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다.

[사진 = SBS '강심장' 방송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