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카라 3人 두번째 입장 발표 "소속사가 우리 권리 침해했다" 본문

뉴스 본문

카라 3人 두번째 입장 발표 "소속사가 우리 권리 침해했다"

출처 아시아경제 | 작성 조범자 | 입력 2011.01.19. 20:28

기사 내용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데뷔 때부터 몸담은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해 파문이 일고 있는 카라 멤버들이 또한번 자신들의 주장을 밝혔다.

박규리와 구하라를 제외한 카라 멤버 한승연, 정니콜, 강지영 측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랜드마크는 19일 오후 카라 멤버들은 소속사 DSP미디어와 신뢰가 깨진 데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다시한번 입장을 밝혔다. 이번엔 일본 전속계약에 관련된 보다 구체적인 불만 사항을 전했다.

이들은 "소속사와 신뢰 상실이 가장 가슴아프다"며 "지난해 3월 이호연 대표의 와병으로 전문성이 없는 경영진이 카라를 관리해 멤버들과 신뢰관계를 구축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속사가 일본어로 된 '전속계약서'를 '일본 아티스트 등록 서류'라고 속여 서명하게 했다"며 "부모와 멤버들이 일본 내 활동과 관련된 전속계약서인지 모른 채로 서명하게 했고 이후 사본을 요구하자 외부유출이 안된다며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 활동으로 인한 매출금 중 일부를 DSP JAPAN의 수수료로 우선 공제한 후 남은 금액을 기준으로 소속사와 카라가 배분하는 부당한 배분 방법을 임의로 정했다"며 "이는 결국 동일한 대표이사가 두 개의 회사 사이의 형식적 거래를 통해 매출의 일부 금액을 근거없이 이중으로 공제하는 것으로 전속계약에 정해진 카라의 권리를 부당하게 침해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카라 측은 "DSP 대표이사 가족들이 경영진으로 포진한 쇼핑몰 카라야 역시 멤버들을 이용해 소속사의 이익만을 챙기고 있음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며 "카라야는 3명의 멤버(규리, 하라, 지영)에게 "BEST FUCKIN FIVE"라고 쓰인 옷을 입혀 팬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는 등 문제를 야기시켰다"고 주장했다.

한편 카라는 19일 승연, 니콜, 하라, 지영 등 4인이 소속사와 신뢰가 깨졌다며 전속계약해지를 통보하고 소송을 걸었지만 구하라가 이날 오후 소송을 철회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다음은 카라 3인의 법률대리인이 밝힌 이들의 공식입장

우리는 소속사와의 신뢰 상실이 가장 마음 아픕니다!

전속계약 해지 통보를 한 그룹 카라의 법률상 대리인은 아래와 같이 디에스피미디어가 지금까지 멤버들과 신뢰를 져버린 상황을 밝혀왔다.

2010년 3월 DSP의 경영진의 교체 이후(이호연 대표 유고 이후) 전문성이 없는 경영진이 카라의 관리를 시작하면서 실질적인 연예 기획이 이뤄지지 못했고, 소속사와 멤버들과의 신뢰가 점점 약화되었다. 현재 디에스피 미디어의 대표이사는 이호연 대표의 부인로서 지금까지 연예기획, 매니지먼트 일을 전혀 해보지 않았으며, 멤버들의 성장 가능성과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회사의 입장과 이익을 내세워옴으로써 멤버와의 신뢰관계를 구축하지 못하였다.

일본 속 계약서가 일본 아티스트 등록 서류로 둔갑!

해지통보를 한 멤버들의 법률상 대리인은 소속사 '전속계약서'를 '일본 아티스트 등록 서류'라고 속여 서명하게 했다고 얘기했다. DSP는 "일본어로 된 '전속계약서'를 멤버의 부모들과 멤버들에게 '일본 아티스트 등록서류'라고 속여서 일본 내 활동과 관련된 전속 계약인지 모른 채로 서명하게 했으며, 서명 이후 사본을 요구했으나 외부 유출이 안 된다며 거절하였다고 한다.

소속사가 정당한 권한 없이 일본의 각종 계약을 무단으로 계약!

카라의 일본 활동을 책임지고 있는 DSP JAPAN의 대표이사는 현 소속사의 대표이사로 선임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의 매출금 중 일부를 DSP JAPAN 의 수수료로 우선 공제한 후, 남은 금액을 기준으로 소속사와 카라가 배분하는 부당한 배분 방법을 임의로 정했다. 이는 결국 동일한 대표이사가 두개의 회사 사이의 형식적 거래를 통해 매출의 일부 금액을 근거없이 이중으로 공제하는 것으로 전속계약에 정해진 카라의 권리를 부당하게 침해하는 일이다.

현 소속사 대표이사와 그 가족이 경영진으로 있는 카라!
멤버들 중 3인(규리, 하라, 지영)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인 카라야는 DSP미디어 대표이사가 쇼핑몰의 대표이사로 되어있으며, 그 가족이 경영진으로 포진하고 있어 멤버들을 이용하여 소속사의 이익만을 챙기고 있음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또한 카라야는 3명의 멤버에게 "BEST FUCKIN FIVE"라고 쓰인 옷을 입혀 사진을 찍어 인터넷 쇼핑몰에 올려서 팬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는 등 문제를 야기시켰으며, 미성년자가 포함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의 명예와 자존감을 훼손시켰다. 이는 아티트들의 이익이나 명예는 안중에도 없이 소속사의 이익만을 챙기는 무책임하기 이를데 없는 행위였다.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 anju1015@
<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