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백지영, 서인영과 불화설 “이유없이 다 싫었다” 본문

뉴스 본문

백지영, 서인영과 불화설 “이유없이 다 싫었다”

출처 뉴스엔 | 입력 2013.01.30. 07:37

기사 내용

백지영이 서인영과 불화설 전말을 밝혔다.

가수 백지영은 1월 29일 방송된 SBS '강심장'(MC 신동엽 이동욱)에서 항간에 떠도는 서인영과 불화설 자세한 내막에 대해 설명했다.

백지영은 이날 방송에서 "서인영과 불화설에 관한 얘길 들었다. 서인영이 날 무서워 한다더라. 서인영이 내게 편하게 대했으면 좋겠단 생각에 몇 마디 건넸는데 그 말투가 너무 셌나 보다"고 해명했다.

한창 다른 출연진이 대화를 나누던 순간 백지영은 "도저히 안 되겠다"고 불화설에 대해 다시금 입을 열었다.

백지영은 "사실 불화설이 생긴 한 가지 사건이 있었다. 난 서인영이 너무 발랄하고 몸매도 바비인형 같아 싫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백지영은 한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가수 린과 같은 대기실을 썼다. 린과 평소 절친인 서인영이 해당 대기실을 찾아와 시끄럽게 수다를 떨었고 이 모습은 백지영 심기를 건드렸다.

특히 백지영은 당시 목상태가 좋지 않아 한창 예민해져 있었다. 참다 못한 백지영은 서인영에게 "네가 지금 여기서 떠들 때가 아닌 것 같은데"라는 독설을 퍼부었다. 서인영은 "죄송합니다"고 공손하게 사과한 후 대기실 밖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이후 서인영은 파티장에서 만난 백지영에게 "저 너무 미워하지 마세요"라고 진심어린 사과를 건넸다. 백지영은 서인영 한 마디에 선배로서 부끄러움을 느꼈다.

백지영은 "서인영이 내게 그런 말을 듣고도 너무 속없이 착하더라. 그 때 서인영을 안아주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덧붙였다.(사진=SBS '강심장' 캡처)

[뉴스엔 김수정 기자]

김수정 musts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