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무릎팍도사' 컬투, 정성한과 결별 이유 "안맞았다" 본문

뉴스 본문

'무릎팍도사' 컬투, 정성한과 결별 이유 "안맞았다"

출처 TV리포트 | 작성 조지영 | 입력 2013.01.18 00:39 | 수정 2013.01.18 01:48

기사 내용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개그맨 컬투가 원년멤버 정성한과 결별 이유에 대해 속내를 털어놨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는 컬투의 정찬우, 김태균이 출연해 "싸이 없는 세상에서 1등 하고 싶다"라는 고민을 토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돌직구 질문을 하겠다"며 정성한과 결별 이유에 대해 물었다. 정성한은 정찬우, 김태균과 함께 '컬트삼총사'로 활동했던 개그맨이다. 정찬우와 김태균은 강호동의 돌직구 질문에 "안 맞았다"고 솔직히 답했다.

이에 강호동은 "두 사람의 '연인설의 희생양이다'라는 말도 있다"고 농담을 던졌다. 컬투는 강호동의 너스레에 "우리가 사귄다고? 말도 안 된다"는 말과 함께 당황하며 손사래를 쳤다. 컬투의 변명이 끝나자 스튜디오에는 정성한이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정성한과 컬투의 에피소드는 오는 24일 방송에서 계속될 예정이다.

사진=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화면 캡처

조지영 기자soulhn1220@tvreport.co.kr